실시간 뉴스
2019-10-16 09:58 (수)
"비둘기에게 먹이를 주지 마세요" 여전한 피해
"비둘기에게 먹이를 주지 마세요" 여전한 피해
  • 한솔비 기자
  • 승인 2019.09.05 14:14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2009년 환경부는 비둘기는 유해동물로 지정되었다. 먹이주는 행위 벌금 부과, 알수거 등 의 방법을 통해 비둘기 퇴치에 나섰다.

하지만 무분별한 쓰레기 투기 등 관리소홀로 인한 비둘기 개체수는 줄지 않고 있다.

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20대 정모씨에게 비둘기에대해 물었다

비둘기로인해 시각적으로 혐오감도 있지만 , 특히 요즘은 더 주변에 많이 보이는 것 같아요, 차량으로 이동할때나 걸어 다니면 길가에 정말 많이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요

거리의 부분별한 쓰레기 배출 때문에 개체수가 도심에서 기장 흔히 볼수 있는 동물이 되었다.

공원 내에 설치된 비둘기 먹이 금지 현수막 - 한솔비기자
공원 내에 설치된 비둘기 먹이 금지 현수막 -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역 공원

비둘기로 인한 피해는 이제는 자연스럽게 생활에 파고들었다.

보행 방해, 차량 운행방해. 배설물로 인한 피해 , 소음, 배설물로인한 악취등 

좀 더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대책마련과 관리가 시급하다.

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